카카오뱅크, ATM 수수료 면제 6개월 연장
카카오뱅크, ATM 수수료 면제 6개월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 대표이사 이용우 yan, 윤호영 daniel)이 금융자동화기기(CD/ATM) 수수료 면제 정책을 내년 6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7일 밝혔다.

ATM 수수료 면제 대상 거래는 출금, 입금, 이체 서비스로 현재와 같다. 수수료 면제 대상 ATM은 기존 11만 4000대에서 전국 모든 ATM(12만대)으로 확대한다. 카카오뱅크는 기존 금융결제원 CD공동망에 참여하고 있는 시중은행 및 지방은행, 증권사, 새마을금고, 신협 등의 금융회사 및 ATM VAN사 4곳(나이스핀링크, 효성, 롯데피에스넷, 한국전자금융)외에 한네트, 청호이지캐쉬, 에이티엠플러스와도 제휴하기로 했다.

추가 제휴 VAN사의 ATM 이용 수수료 면제는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2018년 1월부터 카카오뱅크 고객은 국내 모든 ATM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난 7월말 대고객 서비스 시작 이후 카카오뱅크 고객들의 ATM 이용 현황 및 니즈 등을 반영해 수수료 면제를 연장하기로 했다”며 “일상에서 더 쉽게, 더 자주 이용하는 나만의 은행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의 11월말 누적 고객수는 465만명이며 수신은 4조 5200억원, 여신은 4조 5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체크카드 신청건수는 343만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