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평창 올림픽 보이콧 안해… 개인 참가 허용”
푸틴 “평창 올림픽 보이콧 안해… 개인 참가 허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푸틴 대통령 일행.  (출처: 뉴시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푸틴 대통령 일행. (출처: 뉴시스)

“IOC 결정, 정치적 동기에 따른 것”
러시아 현지에선 보이콧 여론 고조

[천지일보=이솜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선수들이 원할 경우 개인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허용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전날 조직적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국가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출전을 금지하고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하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IOC의 결정에 대해 “이 모든 것은 전적으로 조작되고 정치적 동기에서 내려진 결정”이라면서도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려는 선수들을 막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엔 대회를 준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과제만이 있었을 뿐이며 이 과제를 훌륭하게 수행했다”며 “IOC 결정에 대한 일부 책임을 받아들이지만, 도핑 규정 위반으로 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선수들에 대한 혐의는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전날 IOC의 결정에 러시아 현지에서는 대회 보이콧 여론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러시아 현지에서 반발하는 분위기와는 달리 푸틴이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힘에 따라 러시아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을 찾아 쇼트트랙 훈련 중인 빅토르 안 선수도 “4년을 준비해온 만큼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에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개별 종목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올림픽 회의’를 열어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7-12-07 10:38:27
국력을 이용해서 좌지우지하는 나라들은 모두 퇴출시키면 좋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