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영 건국대 교수, 17대 한국정당학회장에 취임
곽진영 건국대 교수, 17대 한국정당학회장에 취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진영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제공: 건국대학교)
곽진영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제공: 건국대학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곽진영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오는 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 상허연구관에서 열리는 정당학회총회에서 여성으로는 최초로 제17대 한국정당학회장에 취임한다. 임기는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간이다.

한국정당학회는 500여명의 정치과정 전공 연구자들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 정치연구를 이끌어가고 있는 대표적인 학회로 평가받고 있다. 정당·선거·의회 및 정치과정과 관련된 분야의 학술연구를 하는 학회로서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세계 각국의 정당과 정당정치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다.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노스웨스턴대학교 대학원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은 곽 교수는 정당학회의 전신인 정당연구회의 원년 멤버이며, 2002년에는 총무이사를 맡아 법인 창설의 산파 역할을 하기도 했다.

곽 교수는 2001년 건국대 정치외교학과에 임용돼 활발한 연구와 교육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정부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으로 임명돼 3년간의 임기 동안 전국을 누비며 ‘김영란법(청탁금지법)’의 기틀을 잡기도 했다.

곽 교수는 “정당학회가 청소년과 시민, 정당의 당원, 당직자들을 대상으로 정당정치의 발전사나 민주주의 발전사를 심화해 교육할 수 있어야 한다”며 “단기 사업에 그치지 않고 장기적 전망을 갖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