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중국 국빈 방문… 북핵·사드문제 촉각
文 대통령, 중국 국빈 방문… 북핵·사드문제 촉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월 6일 오전(현지시각)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월 6일 오전(현지시각)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오는 13일 방중… 한중 정상회담
경제 등 한중 관계 복원 기대

중국에 북핵 강력 제재 요구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하면서 양국 간 교류가 정상적인 방향으로 빠르게 전환되는 계기가 마련될 전망이다.

앞서 중국이 한국 단체관광을 제한적으로 허용하면서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냉각됐던 양국 관계가 해빙무드로 접어든 데다, 이번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이 중국 국가주석의 초대를 받아 이뤄진 것인 만큼 한중 관계 복원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이번 한·중 정상회담에서 사드 문제가 다시 거론될 가능성도 없진 않다. 중국은 10월 31일 사드 문제를 봉인하기로 한 ‘한-중 관계 개선 관련 협의’ 후에도 시진핑 주석 등이 사드 문제를 거듭 언급했기 때문이다.

북핵 문제도 정상회담의 화두로 떠오른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북한이 신형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급 ‘화성-15’ 발사 후 핵보유국임을 선언한 가운데 양국 정상이 만난다는 점에서 북핵 문제에 대한 의미있는 해법이 도출될 가능성도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일본 총리인 아베 신조와의 전화통화에서 “다음 달 중국 방문을 통해 시 주석에게 더 강력한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압박과 제재에 동참해 달라고 중국에 요청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이나 관광·한류 분야에 가해졌던 중국 쪽의 제한을 풀어줄 것과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적 개최에 중국의 협조를 부탁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3박 4일간의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이번 방중에 문 대통령은 베이징 방문에 이어 15~16일 중국의 일대일로 및 독립운동 유적지가 있는 충칭을 방문한다.

중국 4대 직할시인 충칭에는 1940년에 세워진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있다. 한때 헐릴 위기에 놓이기도 했지만, 1995년 기념관으로 복원됐다. 현대자동차와 SK하이닉스는 이곳에 공장을 건설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