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하이닉스 엇갈린 신용등급
SKT, 하이닉스 엇갈린 신용등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새롬 기자] SK텔레콤의 하이닉스 인수로 인해 SK텔레콤과 하이닉스의 신용등급이 엇갈렸습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SK텔레콤의 신용등급을 A3로 한 단계 낮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제시했습니다. 반대로 하이닉스 신용등급은 Ba3에서 Ba1으로 상향 조정하고, 등급 전망도 ‘긍정적’으로 제시했습니다. 무디스는 SK텔레콤이 하이닉스 인수 비용 때문에 재무구조가 취약해질 것으로 예상돼 신용등급을 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새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