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자랑스런 삼성인상’
‘2011 자랑스런 삼성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은 1일 서초사옥에서 임직원 4백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올해 뛰어난 업적을 보여준 9명에게 ‘2011 자랑스런 삼성인상’ 시상을 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9명의 수상자 가운데 스마트폰 사업에서 대거 선정됐습니다. 부문별로 보면 공적상은 삼성SDI 오요안 상무(전지사업부 전지마케팅팀), 마틴 뵈너 VP(구주총괄 독일법인), 다비드 에벨레 VP(구주총괄 프랑스법인), 삼성전기 이태곤 수석(ACI사업부 BGA팀), 삼성전자 하상록 상무(시스템LSI사업부 파운드리사업팀) 등 5명이 수상했습니다. 기술상은 갤럭시S2를 개발한 최경록 수석(무선사업부 개발실), 디자인상은 ‘시리즈 9’ 노트북 개발을 한 윤여완 수석(IT솔루션사업부 디자인그룹), 특별상은 갤럭시S2와 갤럭시 탭 용 스피커를 자체 개발한 이석순 사장(부전전자)과 정밀과학렌즈 분야의 성공적인 동반성장 모델을 제시한 정연훈 사장(방주광학)이 수상했습니다. 자랑스러운 삼성인상 수상자에게는 1직급 특별승격과 함께 1억원의 상금을 수여하며, 재직중 2회 이상 수상할 경우 ‘삼성 명예의 전당’에 추대될 수 있는 후보자격이 주어집니다. (영상취재/편집: 이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