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TV] 안산 시청 앞, 강제개종교육 규탄 대규모 시위 열려
[천지TV] 안산 시청 앞, 강제개종교육 규탄 대규모 시위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전진현 기자] 강제개종교육을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4일 오전 안산 시청 앞에서 열렸습니다.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 회원 3000여 명은 개종교육을 받다 숨진 고 김선화 씨를 추모하고, 더 이상 살인적인 강제개종교육을 방치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강피연은 이날 성명서에서 “개종목사들이 이단상담소를 차려 같은 하나님을 믿는 통일교·하나님의 교회·신천지예수교 등을 이단이라고 낙인찍고 개종 교육비 명목으로 수백만 원 상당에 금품을 요구하는 등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피연 회원 김현숙 씨. 그는 강제개종교육 당시를 떠올리며 개종 목사들이 사랑하는 가족을 꼬득여 자신을 들짐승처럼 잡아갔다고 피해 사실을 고발했습니다. (녹취: 김현숙 (45세, 여) | 강피연 회원) 네 명의 사랑하는 가족들이 마치 놓쳐버린 들짐승 하나 잡기 위한 것처럼 "잡아 잡아" 소리쳤고... 강피연은 개종목사들이 강제 개종교육을 자행하면서 납치, 폭행 등 인권을 유린하고 있지만 피해 가족을 이용해 법망을 피해가고 있다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2007년 숨진 고 김선화 씨는 한기총에서 정한 이단에 다닌다는 이유로 남편에게 망치로 머리를 맞아 5일 만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당시 김 씨는 남편과 이혼한 상태였습니다. 이 같은 강제개종교육이 인권 유린 측면에서 적법한 처벌이 이뤄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이상 천지일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