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TV] 청와대 인근, 강제개종교육 규탄 기자회견
[천지TV] 청와대 인근, 강제개종교육 규탄 기자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새롬 기자]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강피연)가 13일 청와대 인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강제개종교육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강피연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소속 개종목자들이 타 교단을 임의대로 ‘이단’으로 규정하고 그 교단에 속한 성도의 가족을 선동해 돈을 받고 강제적으로 개종교육을 실시하는 것을 규탄하며, 종교탄압적인 강제개종교육을 철폐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박상익 | 강제개종교육피해자연대 회원) 지금 현재 한기총은 하나님의 역사를 위해 만들었다는 조직과는 다르게 자기의 배를 불리게 하는 일을 먼저 하고 있다고 저희는 알리고 싶습니다. 개종교육이라는 것도 목사들이 순수하게 한 영혼을 살리기 위한다기 보다는 그 사람들을 이용해서 개종교육이라는 교육비 명목으로 돈을 착취하고 있다는 거죠. 개종교육비가 제가 알고 있기로는 한 사람당 50만 원. 삼일정도 했을 때 50만 원이고 개종교육비는 사실 적은 돈에 속합니다. 왜냐하면 개종교육을 시킴으로 인해서 원룸에 계약해야 하고 식비랑, 필요하면 여자의 경우 경호원까지 붙여서… 강피연은 계속해서 대법원, 경찰청, 주요 언론사 앞에서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