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림과 어둠에 강해졌다’
‘흔들림과 어둠에 강해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들림과 어둠에 강해졌다’ -소니코리아, 2010년형 핸디캠 신제품 11종 출시 소니코리아(대표 윤여을 www.sony.co.kr)가 ‘뉴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와 ‘Exmor R CMOS 센서’ ‘G렌즈’ ‘오토포커스’ 등 한층 업그레이드 된 기능들을 탑재한 2010년형 핸디캠 신제품 11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되는 신제품들은 기존 하이엔드급에만 탑재됐던 고성능 사양들이 중저가 제품에까지 폭 넓게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모델은 HD화질로 최장 51시간에서 101시간까지 저장 가능한 하드디스크 타입 하이브리드 핸디캠 HDR-XR550, HDR-XR350, HDR-XR150과 지난해에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HDR-CX500의 후속 모델 HDR-CX550, HDR-CX350, HDR-CX300 언제 어디서나 가볍게 들고 다니면서 찍을 수 있는 세 가지 컬러의 초소형 핸디캠 HDR-CX150(블랙, 레드, 블루), 가볍고 휴대하기 좋은 DCR-SX44(실버, 레드, 블루), DCR-SX60 후속 모델인 DCR-SX83 및 DCR-SR47, SR67과 SR87의 후속인 DCR-SR88과 DCR-SR68 등 총 11종이다. 지난해 하이엔드급에만 탑재되었던 뛰어난 성능의 소니 ‘G렌즈’는 폭넓은 광각을 지원한다. G렌즈는 혁신적인 29.8mm의 초점 거리로 별도의 광각 렌즈를 설치하지 않아도 넓은 면적을 캠코더에 담을 수 있다. 더욱 생생한 광각 촬영을 원할 경우, 0.75배 광각 렌즈를 사용하면 동영상 모드에서 22.4mm라는 탁월한 초점 거리를 경험할 수 있다. ‘뉴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는 움직이면서 촬영을 하거나 줌을 당기면서 촬영을 할 때도 흔들림 없이 매끄러운 영상을 구현하게 해준다. 기존에 지원하던 스테디샷 액티브모드보다 10배, 망원은 2배 더 선명한 사진을 제공하는 스테디샷 기술은 특히 줌인 시 자동 이미지 보정 기능이 광학적으로 작동하며 줌을 당기는 동안 발생하는 카메라의 떨림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킨다. 지난해 하이엔드급에만 탑재됐던 ‘Exmor R CMOS 센서’도 올해는 중저가 라인으로까지 확장됐다. ‘Exmor R CMOS 센서’는 기존 ‘CMOS’ 센서보다 저조도 상황에서 감도가 2배나 높아 어두운 실내 및 야간 촬영에서 선명한 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초보자들도 쉽고 편하게 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들도 대폭 강화됐다. 수동 다이얼이 지원돼 포커스와 화이트 밸런스, 노출, 자동노출 시프트 및 새롭게 추가된 조리개 및 셔터 속도 등 주요 촬영 속도를 수동으로 조절 할 수 있다. 특히 ‘HDR-XR550’에서는 소니 G렌즈의 6날 조리개를 최적으로 촬영해 전경 또는 배경의 아웃 포커싱 효과도 표현할 수 있다. 캠코더가 자동으로 90가지의 촬영상황을 인식해 촬영하는 ‘인텔리전트 오토’ 기능도 있다. 최대 90개의 다양한 장면을 캠코더가 자동으로 인식해 촬영 환경에 맞게 최적화된 촬영이 가능할 수 있게 해준다. 새롭게 탑재된 ‘골프샷 기능’은 캠코더가 샷의 소리를 감지해 자동으로 녹화 순간을 조정해 골프를 치는 사용자들에게 인기를 끌 전망이다. 이외에도 낮에는 물론 밤에도 초점을 잡아 뛰어난 화질로 촬영 할 수 있게 도와주는 ‘퀵 오토포커스’ 시스템은 더 빠르고 정확해졌고 PC 없이도 외장하드로 촬영한 영상을 바로 카피해 백업할 수 있는 다이렉트 카피 기능 등도 강화됐다. 홍수진 소니코리아 핸디캠 프로덕트 매니저는 “소니코리아는 2010년 더욱 다양해진 제품 라인업으로 독보적인 핸디캠의 시장 리더십을 확고히 하고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핸디캠 신제품 11종은 2월 18일부터 3월 2일까지 소니스타일 홈페이지(www.sonystyle.co.kr)에서 예약 판매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