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환경규제 기업지원센터, 국내 수출기업 지원 활발
국제환경규제 기업지원센터, 국내 수출기업 지원 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환경규제 기업지원센터, 국내 수출기업 지원 활발 -‘REACH 3차 엑스포’ 개최 … 교육, 컨설팅 등 다양한 정보 제공 환경문제가 기업의 위기로 인식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25일 지식경제부 지정 국제환경규제기업지원센터는 국내 수출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REACH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제 3차 엑스포를 마련했다. 지난 5월에 공식 출범한 국제환경규제기업지원센터는 갈수록 심화되는 국제환경규제에 우리 기업들이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총괄기구이다. 우리나라 주요 수출국의 환경정책, 환경규제, 화학물질 정보를 구축하고, 국제환경규제의 내용을 분석하여 기업경영 및 정책결정에 활용할 수 있는 전문정보를 생산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한웅 국제환경규제 기업지원센터 전문위원은 “저희 센터가 환경규제 교육,홍보, 컨설팅을 하는 이유는 까다로워지고 있는 국제 환경규제에 우리 기업들이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REACH 엑스포 뿐만 아니라, 국제환경엑스포를 개최하여 더 많은 정보를 기업들에게 제공할 예정입니다”라고 전했다. REACH는 화학물질의 양과 위해성에 따라 등록하도록 하는 유럽의 신 화학물질관리제도로 연간 1톤 이상 제조 또는 수입되는 화학물질은 반드시 등록절차를 거쳐야만 한다. ‘제 3차 REACH 엑스포’에는 150여 개 업체가 참석하고, 유럽 및 일본, 중국 등 해외 최신동향과 본 등록 및 신고제도 등에 관한 구체적 대응방안에 대한 세미나가 진행됐다. 또한, 전문 컨설팅 기관과 비 임상시험관리기준 분석기관, 법률자문 기관이 상담을 진행해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했다. 참가자 김현미 씨는“세미나에 참가하고 보니 REACH 본 등록에 대한 필요성도 많이 느끼게 됐고, 처음부터 끝까지 자세한 절차를 이야기 해줘 본 등록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현재 국제환경규제 기업지원센터에서는 온 오프라인 상담, 현장교육, 자료발간 지원 등을 비롯해 지역별 홍보와 교육, 현장 컨설팅 및 분석 지원 등의 콜 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