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윤은혜, 윤상현, 문채원 '아부해'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정일우, 윤은혜, 윤상현, 문채원 '아부해' 제작보고회 성황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2시 새 수목드라마 ‘아가씨를 부탁해’ 제작발표회가 강남 리츠칼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윤은혜는 “강혜나 역은 자기 자신밖에 모르고 싸가지 없는 캐릭터다. 처음 맡은 역이라 많이 긴장되고 떨린다”며 드라마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윤상현은 “서동찬 역을 맡았다. 가족의 뒷바라지를 위해 대학도 포기하고 제비가 됐지만, 인생역전을 위해 혜나(윤은혜)의 집사로 들어가 혜나를 꼬시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는 캐릭터다”며 코믹한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정일우는 “제벌 2세, 자기 주관이 뚜렷한 친구다. 따뜻하고 부드러우면서도 차가운 면이 있지만 사랑 앞에서는 약해지는 친구”라고 소개했다. 문채원은 “여의주는 동찬이 오빠랑 친남매처럼 지내는데 커가면서 오빠를 짝사랑하게 된다. 털털하고 소탈한 친구라서 웃음도 많다. 이전의 드라마와 달리 24살 평범한 여동생같은 친구의 모습으로 다가갈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