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민청원 20만명 안 돼도 관심 크면 답변하라”
문 대통령 “국민청원 20만명 안 돼도 관심 크면 답변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오는 글에 대해 한달 내 20만명 이상이 동의하지 않더라도 국민의 관심이 많은 사안이라면 적극적으로 답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꼭 (30일 이내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답한다’는 기준을 갖고 하지 말고 그 정도로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갖고 청원하면 답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국민들의 질문에 정부가 직접 답변하는 취지로 도입된 청와대 국민청원 글은 한달 내 20만명 이상이 동의를 해야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해야 한다는 기준이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어떤 의견이든 참여 인원이 기준을 넘은 청원은 성의있게 답변해 달라”고 하면서도 “기준보다 참여 인원이 적어도 관련 조치가 이뤄지면 이를 성실하고 상세하게 알려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청원글 기준이 충족하지는 못했으나 국민의 관심이 큰 대표적 사안으로는 ‘조두순 출소반대’가 있다. 이 사안은 한 달 안에 20만명의 동의를 얻지는 못했으나 현재 56만 8000여건의 동의를 받으면서 현재 국민청원 중 가장 많은 동의를 얻게 됐다.

국민들의 질문에 정부가 직접 답변하는 취지로 도입된 청원글 중 조건을 충족해 청와대가 답변을 해야 하는 사안은 낙태죄 폐지와 권역외상센터 지원 요청이 있다.

앞서 한달 내 20만명의 동의를 받아 기준을 충족한 소년법 폐지 청원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지난 9월 공식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deejirerr 2017-11-26 21:02:20
이런 대통령님의 의지는 너무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