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포항 지진 피해현장 방문… 수험생·이재민 격려
문재인 대통령, 포항 지진 피해현장 방문… 수험생·이재민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지진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경북 포항 지진 피해현장을 지진 발생 9일 만인 24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능을 치른 수험생과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와 거주지 마련 등 지원 대책도 약속했다.

지진으로 건물에 균열이 생기고 일부 교실이 폐쇄된 포항여고를 찾은 문 대통령은 수능 시험을 치른 고3 수험생들을 만나 격려했다.

고3 학생들과 만난 문 대통령은 동남아시아 순방을 다녀오는 비행기 안에서 지진 소식을 듣고 가장 큰 걱정이 수능 시험이었다고 밝혔다. 또 수능을 일주일 연기한 것에 대해서는 학생들의 안전과 시험의 전체적인 공정성을 생각해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거의 모든 국민이 수능 연기를 지지하고 포항 학생들을 응원해줬다며 이 같은 소수자 배려에서 우리나라가 발전할 수 있는 희망을 봤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진 피해를 심하게 입은 아파트를 직접 돌아보고 주민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포항과 경주 등 동남권이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자신도 지난해 경주 지진으로 경남 양산 집에 심하게 금이 갔기에 불안한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안다고 위로했다. 아울러 “내진 설계 보강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가재도구 피해에 대한 지원이 없는 것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중요하거나 비싼 가구에 대해서는 보상하는 방안도 잘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흥해 실내체육관에 마련된 이재민 대피소도 찾은 문 대통령은 주민들의 고충을 듣고 응급 복구 상황 등 점검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시급히 안전 진단을 통해 이주 주택 제공과 피해 복구를 지원하고 심리치료 등 전반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이재민들이 입주를 시작한 임대주택을 방문했고, 포항 대표 어시장 죽도시장에 들러 제철을 맞은 특산품, 과메기를 구입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