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한중관계 개선에 의료관광 마케팅 강화
대구, 한중관계 개선에 의료관광 마케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 의료관광박람회 참가
대구의료원 등 5개 병원 참여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가 지역의 5개 병원 및 유치업체와 함께 중국 베이징에서 17~19일 개최되는 ‘제7회 국제의료관광박람회’에 참가해 중국 의료관광 시장 개척을 본격적으로 재개한다.

최근 한중 교류의 빠른 정상화 움직임에 따른 조치로, 국내 지자체는 유일하게 대구시만 참가한다. 한국관광공사와 한국무역협회 글로벌헬스케어팀이 참가할 예정으로 지역 의료기관들의 신규 의료관광 협력기관 발굴이 크게 기대된다.

박람회에 참여하는 지역 병원은 영남대의료원, 대구의료원, 덕영치과, 올포스킨피부과, 유마스템의원 등이며 의료관광 전문유치업체인 한중의료관광협동조합도 함께 참여한다.

이번에 참가하는 덕영치과와 올포스킨피부과는 중국 의료관광객이 선호하는 의료기관이자 지역을 대표하는 국제의료기관평가위원회(JCI) 인증기관이다. 유마스템의원은 줄기세포를 이용한 항노화치료와 흉터치료 등의 강점으로 현지 중국인들에게 대구의료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영남대의료원은 PET-MR장비를 활용한 VIP 건강검진과 소아사시, 유방재건술로, 대구의료원은 단체 건강검진을 주요 프로그램으로 내세워 중국 의료관광 시장을 새롭게 개척하고자 이번에 처음으로 시장개척단에 참여한다.

이번 박람회는 중국에서 하반기에 개최되는 의료관광 박람회 중 가장 큰 규모로, 올해에는 한국 미국 일본 독일 태국 말레이시아 일본 등 12개 국가와 지역에서 참가해 의료관광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을 대상으로 치열한 홍보마케팅을 벌일 예정이다.

대구시 홍석준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지난 11일 한중정상회담 이후 양 국간 교류가 빠르게 정상궤도로 회복되고 있어 이번 시장 개척단에 이어 그동안 사드 보복으로 미뤄왔던 對중국 의료관광 홍보마케팅 활동을 빠른 시일 내에 지역 의료기관들과 함께 대대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