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 수능 일주일 연기… 교육부 ‘수능생 포항지진 대응지침’ 한때 ‘시끌’
[말말말] 수능 일주일 연기… 교육부 ‘수능생 포항지진 대응지침’ 한때 ‘시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포항시에서 건물의 외벽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독자제공)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역대 2번째 규모 5.4 지진이 발생해 수능이 일주일 연기 된 가운데 교육부의 상투적인 ‘지진대응 지침’에 대한 비난여론이 한 때 거셌다.

포항지진 직후 교육부는 “지진이 나도 수능은 예정대로 치러진다”는 입장을 즉각 발표했다. 곧 이어 “수능 응시 중 지진 나면 어떻게 해야 되냐”는 질문에 “수능 응시 중 지진이 나도 옆사람과 얘기하거나 자리를 이탈하면 부정행위로 간주한다”는 상투적인 답변을 중심으로 대응 지침을 내놔 빈축을 샀다.

교육부 지침이 나온 이후 네티즌들은 생명에 위협을 느끼는 수험생들에게 ‘부정행위 단속’만 강조하는 교육부의 태도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이용자인 Jeong***은 “수능 보다 지진이 나도 다른 사람과의 대화 등 의사소통은 부정행위로 간주된다니 땅 흔들려서 대피하는 와중에 7번 문제 답 뭐냐고 물어볼 여지가 있겠냐”고 비판했다.

Why***은 “작년이랑 똑같다”며 “작년에도 수능 볼 때쯤 지진났는데 대책 없어서 밖으로 대피하면 포기한 거 되고 그랬는데. 올해도 대책마련 안 했잖아”라고 말했다.

O_na***는 “수능 때 지진 일어나면 일단 대피는 제대로 시켜줄까도 의문이고 핸드폰도 없어서 부모님이랑 전화는 할 수 있을까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Fairy***는 “무슨 수능날 학생들을 경찰차가 태워주느니 전용기가 뜨느니 하면서 수험생들이 상전이에요 해놓고 현실은 지진나도 수험생들은 시험장 못 떠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지적했다.

Ami***는 “현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조차 파악 안하고 무작정 수능은 예정대로 본다 해버리면 어떻게 해”라며 “수능 치는 도중에 지진나도 대피도 안돼 휴대폰 소지도 안돼 하다못해 두리번 거리면서 상황파악하는 것도 안돼 학생들의 불안함은 안중에도 없는 티 너무 내는 거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