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말말말] 수능 일주일 연기… 교육부 ‘수능생 포항지진 대응지침’ 한때 ‘시끌’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7.11.15 22:33:5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점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포항시에서 건물의 외벽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독자제공)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역대 2번째 규모 5.4 지진이 발생해 수능이 일주일 연기 된 가운데 교육부의 상투적인 ‘지진대응 지침’에 대한 비난여론이 한 때 거셌다.

포항지진 직후 교육부는 “지진이 나도 수능은 예정대로 치러진다”는 입장을 즉각 발표했다. 곧 이어 “수능 응시 중 지진 나면 어떻게 해야 되냐”는 질문에 “수능 응시 중 지진이 나도 옆사람과 얘기하거나 자리를 이탈하면 부정행위로 간주한다”는 상투적인 답변을 중심으로 대응 지침을 내놔 빈축을 샀다.

교육부 지침이 나온 이후 네티즌들은 생명에 위협을 느끼는 수험생들에게 ‘부정행위 단속’만 강조하는 교육부의 태도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트위터 이용자인 Jeong***은 “수능 보다 지진이 나도 다른 사람과의 대화 등 의사소통은 부정행위로 간주된다니 땅 흔들려서 대피하는 와중에 7번 문제 답 뭐냐고 물어볼 여지가 있겠냐”고 비판했다.

Why***은 “작년이랑 똑같다”며 “작년에도 수능 볼 때쯤 지진났는데 대책 없어서 밖으로 대피하면 포기한 거 되고 그랬는데. 올해도 대책마련 안 했잖아”라고 말했다.

O_na***는 “수능 때 지진 일어나면 일단 대피는 제대로 시켜줄까도 의문이고 핸드폰도 없어서 부모님이랑 전화는 할 수 있을까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Fairy***는 “무슨 수능날 학생들을 경찰차가 태워주느니 전용기가 뜨느니 하면서 수험생들이 상전이에요 해놓고 현실은 지진나도 수험생들은 시험장 못 떠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지적했다.

Ami***는 “현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조차 파악 안하고 무작정 수능은 예정대로 본다 해버리면 어떻게 해”라며 “수능 치는 도중에 지진나도 대피도 안돼 휴대폰 소지도 안돼 하다못해 두리번 거리면서 상황파악하는 것도 안돼 학생들의 불안함은 안중에도 없는 티 너무 내는 거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