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귀순 병사 2차 수술 성공적이지만… 기생충·감염 위험”
이국종 “귀순 병사 2차 수술 성공적이지만… 기생충·감염 위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일 이국종 교수가 지난 13일 판문점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의 수술 과정을 브리핑하고 있다. 화면은 내장에서 발견된 기생충. (출처: 연합뉴스)

“국내 환자에서 볼 수 없는 수준의 기생충 많이 발견”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5일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 지난 13일 판문점을 통해 귀순하다 5차례 총격을 받은 북한 병사를 2차 수술하고 상태가 다소 호전됐다고 전했다.

이날 이국종 교수는 수술을 마치고 열린 브리핑에서 “1차 수술에서 열었던 복부를 통해 손상된 조직은 절제하고 봉합까지 마쳤다”라며 “어느 정도 상태는 호전됐으나, 몸속에 기생충과 감염을 막기 위해 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수술을 진행할 때 복강 내 분변과 기생충에 의한 오염이 매우 심한 상태여서 향후 합병증 유발 가능성이 있다”며 “내장뿐 아니라, 골반과 양팔, 다리에 있는 총상도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수술 과정에서 북한군 병사의 소장에서 최대 길이 27㎝에 달하는 기생충을 설명하며 “지금껏 국내 환자에서 볼 수 없는 수준의 기생충이 많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2차 수술을 통해 몸 안에 있는 탄두 1개를 제거했으며 다른 탄두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관련 조사는 군 당국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터팬 2017-11-15 21:59:39
무슨 사연이 있나... 궁금합니다. 빨리 회복해서 행복하셨음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