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포항 지진에 ‘재난안전대책 본부 가동’ 상황 관리
경남도, 포항 지진에 ‘재난안전대책 본부 가동’ 상황 관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남도청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경호 대행 “지진상황 도민 피해 없도록 대처 철저히 해줄 것” 지시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경남도는 긴급 재난안전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경남도는 규모 5.0 이상의 지진 발생 시 비상단계를 발령하고 24명 이상의 필수요원이 비상근무를 하게 한 지진재난 행동매뉴얼에 따라, 지진 발생 즉시 재난 상황실에서 상황 근무를 하고 있다.

오후 3시 20분에는 한경호 권한대행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재난 상황관리 등 13개 실무분야별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규모 5.4의 지진으로 건물이 흔들려 불안해하는 도민들이 있으나, 오후 4시 현재 특이한 피해상황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도는 이후 동향을 면밀히 관리하며 지진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