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경영진 세대교체… ‘오너 3세’ 정기선, 부사장 승진
현대重, 경영진 세대교체… ‘오너 3세’ 정기선, 부사장 승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강환구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권오갑 부회장, 지주사 대표로 내정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현대가(家) 3세’ 정기선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현대중공업그룹이 비교적 젊은 인물들을 앞세워 대대적인 경영진 인사를 단행했다.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이 지난 14일 자문역으로 물러나고, 권오갑 부회장은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에서 사임했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강환구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최 회장이 사내 자문역을 맡게 되면서 현대중공업그룹 내에는 회장직이 공석으로 남게 됐다.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권 부회장은 지주회사 현대중공업지주(가칭)의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권 부회장은 새로운 미래사업 발굴과 그룹의 재무 및 사업재편, 대외 활동 등에 전념하게 된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 정기선 전무는 2년 만에 부사장 승진과 함께 선박 애프터서비스업체인 현대글로벌서비스의 공동대표에 내정돼 본격적으로 경영 전면에 나선다.

정 부사장은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 역할을 수행하면서 현대글로벌서비스를 미래 핵심사업으로 육성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그는 2009년 현대중공업 재무팀에 대리로 입사했다가 같은 해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퍼드대 경영학 석사(MBA) 과정을 마치고 보스턴컨설팅그룹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다 2013년 6월 현대중공업에 다시 들어왔다. 2015년 1월 상무, 2016년 1월 전무로 잇따라 승진한 뒤 재입사 4년여만에 부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현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의 주영걸 부사장과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부사장은 각각 사장으로 승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계열 자회사 대표도 대거 교체됐다.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대표에는 현대건설기계 강철호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현대E&T 새 대표에는 심왕보 상무, 현대중공업모스에는 정명림 전무가 각각 전무와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새 대표 자리에 올랐다. 현대힘스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오세광 상무가 내정됐다. 이들은 각 사의 주총을 거쳐 공식 선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