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인권규탄 결의안 채택… 13년 연속 통과
유엔, 北인권규탄 결의안 채택… 13년 연속 통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엔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침해를 강도높게 규탄하고 즉각적인 중단과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유엔이 북한의 인권 문제를 규탄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 미국의소리(VOA) 등에 따르면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 끝에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동의) 형식으로 통과시켰다. 이번 결의안은 일본대표부와 유럽연합이 공동 작성한 것으로, 61개 공동제안국의 지지를 받아 올해로 13년 연속 제3위원회에서 채택됐다.

결의안은 “북한에서 장기간에 걸쳐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총체적인 인권유린이 이뤄지고 있다”며 즉각적인 중단과 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북한 주민의 절반 이상이 식량과 의료 보호 불안정에 노출돼 있고 4분의 1은 만성적인 영양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며 “하지만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복지보다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자금을 전용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결의안은 “북한이 고문과 즉결처형, 임의적인 구금, 국경 내외에서 외국인 납치 등을 벌였다”며 이에 대해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 밖에 한국 이산가족 상봉이 지난 2015년 이래 중단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은 보도했다.

북한인권결의안은 다음 달 유엔총회 본회의에서도 다시 한번 채택될 예정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EU를 대신해 이번 결의안을 제출한 민나린나 린드 에스토니아 대사대리는 “북한 인권유린이 미사일과 핵문제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너무 자주 간과됐다”고 밝혔다.

북한 측은 이번 결의안 채택과 관련 불만을 나타냈다. 북한 자성남 대사는 “이를 완전히 거부한다”며 “북한 지도부를 약화시키 위한 정치적 술책”이라고 일축했다.

외교부는 결의 채택 직후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정부는 유엔 총회가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 중단에 우려를 표명했다”며 “또 억류자에 대한 영사접견 등 기본적 보호와 생사확인 및 가족과의 연락 허용을 촉구하는 등 이산가족과 억류자의 인권 보호를 강조한 점에 주목한다”고 환영 입장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