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삼성화재, 지속가능성지수 평가 1위
교보생명·삼성화재, 지속가능성지수 평가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평가에서 교보생명이 8년 연속 생명보험 부문 1위에, 삼성화재는 2년 연속 손해보험 부문 1위에 각각 올랐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 Sustainability Index)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 수준과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지표다.

교보생명은 올해 조사에서는 공정거래 관행을 확립하고 기업을 투명하게 경영한 점, 소비자 보호에 앞장서고 고객 불만 예방에 힘쓴 점 등이 높은 점수를 얻었다. 삼성화재는 고객패널제도, 소비자보호위원회, 고객권익보호위원회 등 서비스 개선을 위한 지속적인 고객중심 활동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화재는 고객과 임직원, 주주, 투자자, 협력업체,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함께 발전하기 위한 노력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단순히 재무적 성과를 내는 것에 그치지 않고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