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인천/경기
인천어린이집연합회 ‘보육료 누리과정예산 현실화’… “아이들의 행복”
김미정 기자  |  jeong30f@newscj.co.kr
2017.11.15 14:15:1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인천어린이집연합회와 어린이집운영위원회(부모대표)가 15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보육료 현실화를 호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12시간 운영 규정 보육환경개선 돼야
보육료 현실화 선행만이 저출산 극복 해결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지역 어린이집 교사들이 보육료 현실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15일 인천시어린이집연합회(회장 이상혁, 인어련)는 연합회 회장 및 부회장, 임원, 어린이집운영위원회(학부모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린이집 보육료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인 16.4%에도 못 미치고 있다”며 영유아보육료 및 누리과정 예산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은 “단돈 1745원으로 아이들의 한 끼 식사와 두 번의 간식을 해결할 수밖에 없는 현실임에도 매년 보육료가 삭감 또는 동결 수준으로 책정돼 있다“며 ”정상적인 보육과 교육이 이뤄질 수 없기에 현실성 있는 보육예산을 확보해 아이들이 행복한 보육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어련은 또 “정부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책임보육 강화를 부르짖고 있지만 보육료 현실화가 선행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며 “보육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제대로 된 보육정책과 예산을 집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교직원 인건비와 급간식비 비중이 약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보육료 현실화 주장은 보육교직원과 영유아를 위한 것임을 정부는 인정하고 보육료 현실화 반영을 요구했다.

보육료 현실화를 요구사항은 ▲‘보육료 최소 16.4% 이상 인상’으로 아이들에게 정상적인 보육·교육이 가능토록 할 것과 ▲5년째 동결된 ‘누리과정보육료 22만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 ▲보육교직원 처우개선을 위한 ‘근무환경개선비(교사겸직지원비 포함) 30만원 인상’할 것과 소규모 어린이집 교사겸직원장 근무환경개선을 위한 지원비 10만원까지 인상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12시간 운영 규정에 지친 보육교사로부터 보호를 받는 아이들이 과연행복하겠는지에 대해 묻고 보육환경개선이야말로 아이들의 행복이라며 ▲‘영·유아와 보육교직원의 행복권 보장’을 주장했다.

끝으로 ▲‘보육료 현실화는 영유아와 부모의 권리이자 요구’라며 우수한 교사로부터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부모가 앞장 서야 한다며 조목조목 5가지 항목을 촉구했다.

인어련은 “최근 아주 극소수 어린이집교사들의 아동학대 문제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모든 어린이집교사가 매도당해 의욕이 저하돼 있는 현실”이라며 “교사들은 아이들을 사랑으로 보살피고 있음을 알아주길 바란다. 혹시 문제를 발견했을 시 부모님은 교사와 먼저 상담을 통해 상황을 확인하는 절차를 밟는다면 오해의 여지와 문제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집에서도 더욱 철저한 관리로 교사들의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부모님은 원을 믿고 아이들을 맡긴 만큼 교사와 마음을 먼저 나눈다면 우리아이의 행복이 배나 더 할 수 있을것으로 믿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