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중국 최대관광박람회 ‘중국국제여유교역회’ 참가
관광공사, 중국 최대관광박람회 ‘중국국제여유교역회’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6년 CITM 한국관 전경 (제공: 한국관광공사)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가 중국 최대 관광박람회인 ‘중국국제여유교역회’(CITM)에 대규모 한국관광홍보 판촉단을 이끌고 참가해 2017평창동계올림픽과 고품질 방한관광상품 홍보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17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중국국제여유교역회’에는 공사를 비롯해 한국의 주요 15개 지자체 및 기관이 참가해 각 지역의 우수관광 콘텐츠를 활용한 방한관광상품 홍보전을 펼친다.

특히 공사는 한중 관계 개선 분위기를 활용해 고품질 방한상품 개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와 개별여행 확대 등을 위한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여 침체된 중국 방한관광시장 분위기를 일신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서울 핫플레이스 및 야경, VIP 뷰티여행 등 중소 고급단체 유치를 위한 22개 프리미엄상품을 중국 여행업계에 소개해 향후 방한관광상품 품질이 대폭 개선될 수 있도록 유도하고, 3개월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한국관 내 스키점프대 모형을 설치하고 올림픽과 연계한 중국관광객 유치 촉진을 위한 미니설명회, 올림픽 선호 종목 투표 등 다양한 이벤트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박람회 전 기간 중 다채로운 이벤트와 체험전을 기획해 참관객의 발길을 머무르게 할 계획으로 한국관 무대에서는 넌버벌 공연인 ‘페인터스 히어로’ 초청 공연, 한국관광 퀴즈 이벤트, 웰니스 및 개별여행을 주제로 한 설명회 진행 등으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한복체험, 한류스타 포토존 등을 운영하는 등 참여형 부스 운영으로 홍보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중국국제여유교역회는 전시면적 50000㎡, 2400여개 부스가 설치되는 중국 최대 국제관광박람회로 한국관은 22개 부스(198㎡)로 운영된다. 17~18일은 관광, 항공, 호텔 등 업계 종사자 중심의 참관 및 비즈니스 상담이 실시되고 19일은 일반 관람객에게도 개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