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올해 1~3분기 수출 역대 최대, 작년보다 18.5% 증가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7.11.15 11:57:3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4301억 9천만 달러… 반도체·시장다변화 효과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교역 규모가 3년 만에 1조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올해 3분기까지 수출이 역대 최대 기록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수출은 4301억 9천만 달러로 전년 대비 18.5% 증가했다.

이는 1~3분기 누계 기준 역대 최대 금액에 해당된다. 종전 기록은 2014년 1∼3분기 4249억 7천만 달러였다.

올해 분기별 수출 증가율도 1분기 14.7%, 2분기 16.7%, 3분기 24.0%로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일반기계, 철강 등 13대 주력 품목 중 10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 53.9%, 석유제품 32.7%, 철강 24.7%, 일반기계 11.0% 등의 증가율이 10%를 웃돌았다.

8대 신산업 중에서는 차세대반도체와 차세대디스플레이, 항공우주 등 7개 품목의 수출 증가율이 두 자릿수 이상이었다.

그중 수출 비중은 반도체가 16.1%로 가장 컸고, 일반기계(8.4%), 선박(8.3%), 석유화학(7.8%), 자동차(7.4%)가 2~5위에 올랐다.

지역별로는 중동을 제외한 9개 주요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지역별 수출 비중은 중국 23.6%, 아세안 16.5%, 미국 12.1%, 유럽연합(EU) 9.7%, 베트남 8.2%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 대상 국가별 증가율은 중국(13.4%), 아세안 (30.6%), 미국(5.3%), EU(22.8%), 베트남(50.5%) 등이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중국 수출 의존도가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추세며 아세안, 베트남, 인도 등 신흥시장 수출 활성화와 시장 다변화가 진전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중국과 아세안, 미국, EU, 베트남 등 우리나라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주요 국가에서 수출 점유율이 상승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