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차 전용 타이어 개발
현대차,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차 전용 타이어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자동차가 프랑스 클레르몽 페랑 소재 미쉐린 연구소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왼쪽)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이 ‘현대자동차-미쉐린 기술협력’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

현대차-미쉐린 기술협력계약체결
신차적용 타이어 성능 대폭 강화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쉐린타이어와 공동기술개발에 돌입했다.

현대차는 프랑스 미쉐린 연구소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과 플로랑 미네고 미쉐린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미쉐린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와 미쉐린은 2020년 이후 출시 예정인 차세대 전기차 모델의 타이어 개발에 힘쓴다. 양사는 차량 개발 선행 단계부터 협업을 진행해 기존의 전기차가 보여준 타이어 기술력을 뛰어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전기차 전용 타이어 개발을 위해 미쉐린의 차세대 타이어 재료와 구조 기술을 적용한 전기차에 최적화된 사계절 타이어를 개발한다.

또한 현대차는 이번 협력을 통해 제네시스 G80 후속 모델 등에 상용될 타이어 성능을 대폭 강화한다. 특히 승차감과 핸들링, 소음 및 진동 부문에서의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타이어 시험 및 해석 연구 부문에서 미쉐린과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서킷의 주행 환경을 구현하는 ‘한계 핸들링 구현 타이어 평가법’을 비롯해 고속 조건에서 나타나는 진동 특성을 파악하기 위한 방법 등을 공동 연구한다.

‘한계 핸들링 구현 타이어 평가법’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의 혹독한 주행환경과 평가조건을 재현해 타이어의 성능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실제 차량으로 서킷을 주행하지 않고도 타이어 평가가 가능하기 때문에 시간, 장소, 비용 등의 제약에 얽매이지 않는다는 점이 특징이다.

현대차와 미쉐린은 양사 연구 인력 간 상호 교육 및 교류도 활성화한다. 현대차의 타이어 설계 연구원들은 미쉐린으로부터 공정, 개발 프로세스, 타이어 성능 등에 대한 기초교육은 물론 타이어 설게와 해석에 대한 심화교육을 받고, 미쉐린의 개발 담당자들은 현대차로부터 차량 개발에 대한 구체적이고 심도 있는 교육을 받게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기술협약 체결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에 있는 타이어 업체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게 됐다”며 “미쉐린과의 활발한 인적자원 교류 및 기술 공동 개발을 통해 향후 선보일 전기자동차에 최적화된 타이어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