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국민·바른에 ‘2+2+2 회의’ 거듭 제안… “야당의 대승적 협조 기대”
우원식, 국민·바른에 ‘2+2+2 회의’ 거듭 제안… “야당의 대승적 협조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운데)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국당, 제1야당답게 협력해야”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5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 원내수석부대표와 정책위의장이 참석하는 ‘2+2+2 연석회의’를 거듭 제안했다.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 원내대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국민 염원에 확실히 부합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부와 여당은 사람예산, 정의입법이라는 새정부 예산 정신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야당이 지적하면 얼마든지 논의하고 타협해서 더 나은 안을 만들 각오가 돼 있다”며 “사람예산, 정의입법에 대한 야당의 대승적 협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국민들은 언제까지 비판을 위한 비판을 할지 지켜보고 있다”며 “집권경험이 있는 제1야당답게 협력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우 원내대표는 지난 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기자회견을 열고 정책연대에 합의하자, ‘2+2+2 연석회의’를 역제안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