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문영, 새아버지가 역술가 백운산?… “이혼 2번 예언”
강문영, 새아버지가 역술가 백운산?… “이혼 2번 예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문영, 새아버지가 역술가 백운산?… “이혼 2번 예언” (출처: SB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강문영의 새아버지가 역술가 백운산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강문영과 백운산에 관한 얘기들이 전파를 탔다.

이날 MC 최여진은 “내가 듣기로는 강문영에게 다양한 조언을 해주시는 특별한 분이 계시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기자단에선 “백운산 역술가가 강문영의 새아버지다.연예 활동에 굉장히 조언도 많이 했다고 한다. 그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대선 당선, 2002 한일월드컵 대한민국 4강 진출을 예측해 유명해졌다”는 말이 나왔다.

이어 “강문영이 남자를 선택할 때 백운산에게 먼저 궁합을 보러 간다고 한다. 관계가 아무리 돈독해도 신뢰는 별개일 수 있잖냐. 그런데 실제로도 강문영이 ‘공채 탤런트 합격 후 너무 일거리가 안 들어와서 이상하다’고 했는데, 백운산이 ‘27살이 되면 잘 될 것이다. 톱배우가 될 것이다’고 예언을 했다더라. 그리고 강문영이 그 나이대가 되니까 정말 CF 퀸이 됐다. 좋은 역할도 많이 들어오고”라며 “백운산이 강문영이 두 번 이혼할 거라고 예언을 했는데, 실제로 그렇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14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백운산씨는 연인 사이인 김국진과 강수지의 궁합에 대해 “두 사람은 궁합도 좋은데 성격이 조금씩 안 맞을 때가 있다. 한쪽이 양보해야한다. 역시 남자가 양보를 해야 편하다. 양보하며 사랑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