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잠원동 윤아’로 불리던 학창시절 모습 보니… 윤아 반응은?
진세연 ‘잠원동 윤아’로 불리던 학창시절 모습 보니… 윤아 반응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세연 ‘잠원동 윤아’로 불리던 학창시절 모습 보니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진세연의 학창시절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진세연의 학창시절 사진을 보면 커다란 눈망울과 긴 생머리, 청순하고 단아한 미모가 소녀시대 윤아와 흡사한 분위기를 내뿜고 있다.

세화여고 1학년 재학시절 CF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한 진세연은 ‘잠원동 윤아’라는 별명으로 강남일대 남학교 학생들의 인기를 독차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별명에 대해 소녀시대 윤아 역시 “대기실에서 딱 마주쳤는데 깜짝 놀랐다”며 “나와 느낌이 비슷한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한 방송에서 진세연은 당초 배우가 아닌 아이돌을 꿈꿨다고 밝히면서 대형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로부터 캐스팅 제의를 받기도 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