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김주혁 블랙박스 발견… 알코올·약물 영향 없었다”
국과수 “김주혁 블랙박스 발견… 알코올·약물 영향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30일 불의의 사고로 숨진 배우 김주혁의 발인이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배우 고(故) 김주혁씨가 교통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먹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주혁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김씨의 사망 원인이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 손상으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국과수는 특기할 만한 약물이나 독물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장질환 가능성에 대해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이 없어 심근경색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가 뒤늦게 발견됐다고 말했다.

다만 블랙박스에는 전방 영상만 있고 차량 내 음성녹음 등이 되지 않아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찬 2017-11-14 21:29:22
죽은 사람은 말이 없으니 대체 이유가 뭐야 그 상황이 어떤 상황이었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