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까지 노랗게 물든… 아산 곡교천은행나무길
마음까지 노랗게 물든… 아산 곡교천은행나무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아산=이성애 기자] 14일 오후 충남 아산 곡교천은행길에는 마지막 가을여정이 펼쳐지고 있다. 노오란 은행잎이 자리를 깔고 어린아이들을 품고 있다.

아산 곡교천은 아산 시내를 가운데 두고 동서 양방향으로 흐르는 온양천 삽교천이 합류해 아산만으로 흘러 드는 아산의 젖줄이다. 2006년에는 건설교통부에서 주최한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