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하역 중 측정기 오동작’… 직원이 알고 중단
‘LNG 하역 중 측정기 오동작’… 직원이 알고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제공: 한국가스공사)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직무대리 안완기)가 인천기지에서 지난 5일 LNG 하역 중 저장탱크 내 액위 측정기의 오동작으로 안전수준 이상을 인지한 직원이 하역 중단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측정기의 오동작으로 탱크내 액위가 상승함에 따라 탱크 내부압력이 상승했고 이에 안전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돼 배출된 소량의 가스는 연소탑에서 소각됐지만 이후 정상 압력으로 즉시 회복됨에 따라 현장 및 주변지역에는 이상이 없는 거로 정리됐다.

해당 저장탱크 점검결과, 저장탱크 상부에서 가스가 미량 검지돼 ‘LNG 저장탱크 가스누출 대응지침’에 따라 관계기관에 즉시 보고 하고, 탱크내부의 LNG를 우선적으로 이송, 송출했으며 저장탱크는 안전하게 관리됐다.

저장탱크 구조는 저장탱크의 안전을 위해 내부탱크, 외부탱크(탄소강 철판+강화 콘크리크)로 구성돼 있고 탱크외부는 방류둑, 소화설비, 가스누출감지기, 안전밸브 등 다수의 안전장치로 설치돼 있다.

해당 인천기지 1호 저장탱크는 운전정지 후 내부의 LNG를 비우는 작업을 완료하고 정확한 원인조사를 위해 약 13개월의 소요기간과 약 27억원의 예상비용이 예상되지만, 해당 저장탱크는 재산손해보험에 가입돼 있어 추가되는 국민부담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가스공사 관계자는 “해당 저장탱크의 안전성 및 건전성 확보를 위해 탱크정지, 개방점검 및 정밀진단을 해 가스시설의 안전성 유지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