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디자인위크 인 대구’ 및 ‘대구디자인전람회’개최
‘2017 디자인위크 인 대구’ 및 ‘대구디자인전람회’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와 대구경북디자인센터가 21세기 디자인 패러다임인 ‘유니버설디자인’을 통해 모든 사람이 편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제품, 서비스, 환경을 제시하는 ‘2017 디자인위크 인 대구’ 및 ‘2017 대구디자인전람회’를 오는 15부터 19일까지 동시 개최한다.

‘유니버설디자인’이란 성별, 연령, 국적, 문화, 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는 제품 및 사용 환경을 만드는 디자인이다.

대구·경북지역 유일의 전국 규모 디자인 전시회인 ‘2017 디자인 위크 인 대구’는 오는 15일 개막식을 열고 ‘디자인을 통한 혁신, 배려와 공감’이라는 주제로 일상생활에 적용해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공간을 구성해 선보인다.

행사는 크게 전시와 디자인 세미나, 부대행사로 나뉘며 전시는 총 7개의 테마로 주제관에서 미래의 대구 모습과 대구디자인전람회 수상작, 지역 내 학생의 우수결과물 및 기업의 사업 성과물을 소개한다.

디자인세미나는 행사 주제와 디자인 스토리를 바탕으로 국내 유명 전문가의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로, 최진기 오마이스쿨 대표강사는 ‘4차산업과 인간도시의 변화’, 이세리 이화여대 교수는 ‘Color & Material Trend’ 등 유니버설디자인을 주제로 모두 4명의 디자인 전문가 세미나가 진행된다.

부대행사는 학생과 일반시민 대상의 ‘유니버설디자인 체험교육’, 청년취업아카데미 수료생(200여명) 대상 ‘취업박람회’와 ‘쉬메릭 제품 판매’ 등으로 구성해 일반 시민이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디자인 위크 인대구는 시민과 함께 디자인을 통해 행복한 미래를 열어가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나이와 체형, 장애, 개인의 능력과 상관없이 모두가 쾌적한 생활을 누릴 수 있는 유니버설디자인을 체험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와 함께 개최되는 ‘대구 디자인 전람회’는 올해 36회째인 지역 대표 디자인 수상대회이며 4개 부문에 총 420점의 작품이 출품, 전국적인 관심을 끌었다.

전람회 심사는 지난달 30일 10명의 디자인 관련 기업체 전문가와 교수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석해 출품 부문별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심사했으며 여러 차례 심사와 토론을 거쳐 총 106점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