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사상 첫 분기매출 4조원 돌파
CJ제일제당, 사상 첫 분기매출 4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4조 4107억원
전년比 19.7% 늘어

영업이익 2693억원
전년比 10.7% 성장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CJ제일제당이 사상 처음으로 분기매출 4조원을 넘어섰다. CJ제일제당은 올해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9% 증가한 4조 4107억원(대한통운 포함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0.7% 늘어난 269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 사업부문의 매출이 성장했으며 특히 식품부문이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 회사의 주력 사업인 식품부문의 매출은 1조 5016억원으로 전년 대비 20.7% 증가하며 내수 침체에도 불구하고 높은 성장성을 유지했다. 햇반이 25%, 냉동식품군이 24%씩 매출이 늘었고 최근 출시된 HMR 주요 제품군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두배 이상 늘었다. 이처럼 주력 제품군의 고른 성장과 추석선물세트 매출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며 성장을 도왔다. 여기에 브라질 셀렉타(Selecta), 러시아 라비올로(Raviolo) 등 인수 효과도 식품부문의 외형성장에 기여했다. 해외에서는 미국 만두 판매 증가가 지속되는 등 가공식품 분야의 글로벌 매출이 48%가량 늘어나는 성과도 있었다.

주요 원재료 가격이 안정되고 효율이 낮은 판촉행사를 줄이는 등 비용 절감 효과로 수익성도 크게 개선됐다. 이에 따라 전체 식품부문의 영업이익은 지난해에 비해 31% 늘어난 1497억원을 시현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재료 가격 안정으로 식품부문 수익성은 4분기에도 전년에 비해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이오부문 매출은 대부분의 아미노산 판매량이 늘며 전년 대비 12% 증가한 5109억원을 기록했다. L-메치오닌 판매량은 지난해에 비해 60% 이상 증가했고 고수익 제품인 트립토판과 핵산, 발린의 판매량도 늘었다. 트립토판의 글로벌 판가가 상승하면서 바이오부문 영업이익은 지난해에 비해 5.8% 늘어난 421억원을 시현했다. 라이신 이후 메치오닌과 트립토판, 알지닌과 발린 등 다양한 신제품 개발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전체 매출의 약 70% 이상이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는 생물자원부문의 매출액은 5268억원으로 전년비 10.1% 증가했다. 자회사인 CJ헬스케어(제약)는 영업이익이 41% 늘어나는 성과도 있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업구조혁신을 통한 수익성 제고와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HMR 등 가공식품 분야에서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신제품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미국, 중국 시장에서의 성장과 베트남, 러시아 등 신규 시장 공략을 통해 해외 식품 매출 증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전 사업부문의 R&D 역량이 집중된 ‘CJ블로썸파크’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차별화된 혁신 기술, 혁신 제품 개발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 CJ제일제당 2017년도 3분기 당기 및 누계 실적. (제공: CJ제일제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