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천지일보 이슈종합] 성폭행 논란 한샘·아베 트럼프 만남·면세점입찰 흥행여부
박수란 기자  |  union@newscj.com
2017.11.06 06:23:2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부산항에서 수출을 기다리는 컨테이너들. ⓒ천지일보(뉴스천지)DB

◆한달만에 꺾인 상승세… 10월 농식품 對중국 수출 ‘급감’ ☞ (원문보기)

10월 대(對) 중국 농식품 수출이 한달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중합의문 발표 후 양국의 사드갈등이 수그러지면서 11월부터는 감소세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다.

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0월 한달간 수산식품을 제외하고 중국으로 수출된 농림축산식품은 8900만 달러로 잠정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0월보다 17.4% 감소한 수준이다.

◆‘뉴스 배치 조작’ 네이버, 알고리즘 공개·검증하겠다지만… ☞

철저하게 비공개로 일관한 국내 포털 ‘네이버’ 뉴스 편집 알고리즘이 공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하지만 그만큼 기밀유출, 또 다른 뉴스 배치 조작 등의 부작용도 예상돼 적정한 수준을 어떻게 정할지 눈여겨보고 있다.

◆檢 ‘특활비 상납 의혹’ 박근혜 구치소 방문조사 검토 ☞

검찰이 국가정보원(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실질적인 수령인으로 의심 받는 박근혜 전(前) 대통령에 대한 구치소 방문조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서 받은 돈의 사용처를 확인하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 제주국제공항 면세점 입찰 개요. ⓒ천지일보(뉴스천지)

◆사드 해빙무드에 면세점입찰 흥행하나 ☞

한국과 중국 정부가 ‘교류 활성화’에 협조하기로 합의하면서 면세점 특허권을 둘러싼 업체들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업계가 다시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치고 나면 면세업계의 매출이 기존 수준으로 회복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청문 정국 개막… 홍종학 지키기·쳐내기 사투 불꽃 ☞

청와대와 여당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닷새 앞두고 후보자 지키기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홍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초대 내각의 마지막 인사지만, 야권은 ‘쪼개기 증여’ 의혹 등을 문제 삼아 강하게 비판하면서 인사청문 정국 돌파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공기업 신규채용, 4년 만에 18.5% 확대 ☞

국내 공기업들의 신규 채용이 4년 만에 18.5%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 채용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5일 기업 경영평가 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35개 공기업의 신규채용 인원은 총 5736명으로, 지난 2012년(4839명)에 비해 18.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일본 도쿄 인근 요코타 미 공군기지에 도착해 주일미군을 상대로 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日 도착한 트럼프 “어떤 독재자도 美 의지 과소평가해선 안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 첫 번째 아시아 순방국인 일본에 도착했다. 앞서 이번 아시아 순방의 목적을 ‘북핵문제 해결’이라고 밝힌 것과 같이 트럼프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도쿄도 요코다 주일미군 기지에 가서 “어떤 독재자도 미국의 의지를 과소평가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靑, 트럼프 방한에 대국민 메시지… “따뜻하게 맞아 ‘위대한 동맹’ 가자” ☞

청와대는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는 7~8일 국빈 방한과 관련 ‘포괄적 동맹’을 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가는 결정적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며 따뜻한 환영을 당부한다는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를 묵인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은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DB

◆‘특활비 상납 의혹’ 관련 이영선 전 행정관 檢 소환 ‘불응’ ☞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영선 전(前)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하려고 했지만, 이 전 행정관이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국정원 상납 의혹에 대해 수감 중인 이 전 행정관에게 소환을 통보했으나, 그는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출석하지 않았다.

박수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