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故김주혁 조문 못가는 안타까운 속사정은?
정준영, 故김주혁 조문 못가는 안타까운 속사정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준영, 故김주혁 조문 못가는 안타까운 속사정은? (출처: 정준영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정준영이 촬영 차 출국해 고(故) 김주혁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지 못하게 됐다.

정준영은 지난달 29일 SBS ‘정글의 법칙 인 쿡아일랜드’ 후발대로 출국했다. 약 일주일간 현지에서 촬영을 진행한 후 오는 5일 귀국할 예정이다.

정글 환경 특성상 휴대 전화나 인터넷 사용이 어렵다. 이로 인해 정준영은 고 김주혁의 소식을 뒤늦게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준영 소속사 C9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일 엑스포츠뉴스에 “정준영에게 고 김주혁의 비보를 모바일 메신저(카카오톡)를 통해 전달했지만 아직 확인하지 않은 것 같다. 현지 제작진 및 스태프 등을 통해 전달 받았을 수는 있지만 아직까지 자세한 내용은 파악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촬영 스케줄을 모두 소화하고 입국해야 하는 터라 안타깝게도 고인의 빈소에 조문을 가지 못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정준영은 고 김주혁과 과거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한편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차량 전복 사고로 사망했다. 발인은 11월 2일 오전에 진행되며,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