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네이버 “의도적 뉴스 편집 문제 해결책 찾겠다”…송기석 의원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사위원 공개하라”
[천지일보 영상뉴스] 네이버 “의도적 뉴스 편집 문제 해결책 찾겠다”…송기석 의원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사위원 공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시연 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장.

양대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다음)의 수장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포털의 뉴스 서비스를 둘러싸고, 의도적 뉴스 배치와 가짜뉴스 문제가 화두가 됐습니다.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네이버의 실검 순위와 기사 배치 순서는 국민들의 대화 주제가 될 정도로 영향력이 크다며 조작 문제에 대한 해결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녹취: 송기석 | 국민의당 의원)
“국정원의 이른바 댓글 조작 사건 그리고 사이버 사령부 역시 마찬가지고 이것은 분명히 자유민주주의 기본질서를 침해하는 범죄 행위입니다. 적폐 중에 적폐죠. 전전전 정권이라도 반드시 사실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합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실시간 검색어 노출 이력을 30초 단위로 보여주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한성숙 | 네이버 대표)
“이번 사태에 대해서 더 엄중하게 생각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드는 데 더 전력을 다하겠습니다.”

카카오(다음) 임지훈 대표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에서 선정된 언론사만 제휴하기 때문에 가짜 뉴스가 생기기 힘든 구조라고 부인했습니다. 

(녹취: 임지훈 | 카카오 대표)
“언론을 통해서 나가는 것들은 저희 다음 같은 경우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통과한 것들에 한에서만 노출 되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가짜뉴스가 이제 원천적으로 나올 수 있는 구조는 아니란 생각을 하고요.”

하지만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사위원 명단과 점수는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뉴스 콘텐츠 제휴 등 뉴스 서비스 진입장벽이 높고, 문제가 있는 언론에 대한 처벌도 관대하다는 견해도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기석 | 국민의당 의원)  
“사실 있을 수 없는 일이죠. 그러니까 누가 보더라도 이건 중립적으로 객관적으로 잘할 수 있는 분이다. 그에 대한 신뢰가 있어야 되지 않겠습니까. 그 부분도 (심사위원들도) 공개해야 된다고 봅니다. (문제가 있는 언론사를) 제재를 할 수 있는 또는 퇴출시키거나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을 강화해야 할 거 같습니다.  

포털이 신뢰성을 잃게 되면 사용자들 이탈로 이어질 수도 있는데요.
뉴스 유통의 창구인 포털 운영의 투명성이 커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시연 기자, 촬영/편집: 오동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