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시민단체 “열어라 국정원, 내놔라 내 파일”
종교·시민단체 “열어라 국정원, 내놔라 내 파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사찰근절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내놔라 시민행동’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정면계단에서 국민사찰기록 정보공개청구 시민운동 출범 선언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명진스님이 ‘내놔라 내 파일’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종교계 비롯한 각계인사…
국정원에 정보공개청구 나서

[천지일보=이지솔 인턴기자] 종교계를 비롯한 각계인사들이 불법사찰 의혹을 받는 국가정보원(국정원)을 상대로 정보공개청구에 나섰다.

‘국민사찰근절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열어라 국정원, 내놔라 내파일 시민행동(내놔라시민행동)’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정면계단에서 국민사찰기록 정보공개청구 시민운동 출범 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청구인단에는 상임공동대표로 전 서울시 곽노현 교육감,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대표 김인국 신부 등이 이름을 올렸다. 고문단으로는 명진스님,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고문 함세웅 신부, 통일문제연구소 백기완 소장, 영화감독 정지영 등 주요 사찰의혹 사회저명인사가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내놔라시민행동은 국정원에 “먼저 주요사건의 자체 진상조사활동을 넘어 국가안보와 무관하게 광범위한 국민과 단체, 기관을 상대로 불법적으로 자행해 온 사찰활동과 심리전수행의 전모를 국민에게 낱낱이 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불법사찰과 심리전수행 정보파일을 관련개인과 단체 등 피해당사자에게 공개하고, 국정원 기록애도 영구히 삭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국가안보에 필요한 현재의 비밀분류기준과 그 적용산물인 비밀분류목록을 철저하게 알 권리와 법치통제의 관점에서 점검하고, 비밀분류제도의 남용을 방지할 엄격한 비밀기준기타 제도개선책을 마련해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촛불혁명의 적폐청산열망과 촛불정부의 적폐청산의지를 모아 모든 정보기관의 불법사찰로부터 자유로울 국민의 권리를 헌법 개정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정원의 불법사찰을 당했을 모든 분야의 촛불시민과, 사회운동가, 노조활동가, 언론인, 종교인 등에게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내놔라시민행동은 오는 30일부터 매주 월요일마다 불법사찰파일 정보공개청구 의사를 밝힌 시민들의 명단과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할 예정이다.

▲ ‘국민사찰근절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내놔라 시민행동’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정면계단에서 국민사찰기록 정보공개청구 시민운동 출범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명진스님도 함께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