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건치! 생활 TIP] ㉑치약과 칫솔, 내게 맞게 잘 선택하려면?
[100세 건치! 생활 TIP] ㉑치약과 칫솔, 내게 맞게 잘 선택하려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구강은 음식 섭취나 대화로 수많은 세균이 유입, 번식이 생기는 곳이기에 갖가지 질환에 노출되기 쉬운 부위다. 순간의 방심으로도 쉽게 충치나 치주질환이 발생하기에 하루 3번 양치질은 필수 생활 습관처럼 하게 된다.
항상 위생을 꼼꼼히 신경 쓰더라도 개인 생활 습관이나 구강 건강 상태에 따라 질환이 생길 수 있다. 또한 자신과 맞지 않는 치약, 구강 청결제를 자주 사용할 경우에는 오히려 구강 건강에 악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 구강에 붙은 세균을 제거하면서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선 자신에게 맞는 치약, 칫솔 선택이 필수다.

◆ 개인 건강 상태에 따라 치약 성분을 살펴봐야

치약은 다양한 성분을 포함한 제품이기에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을 구매할 때와 같이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단순히 가격 할인된 제품을 선호하기보다는 자신의 구강 내 질환과 상관관계를 따져본 후 택해야 된다.

치약의 주요 성분은 치아 세척을 위한 연마제다. 치아를 닦아내는 역할을 하기에 연마제 함량이 높을수록 치아 마모를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치아가 시린 증상이나 마모가 진행된 상태라면 더 악화시킬 수 있다. 이 경우에는 노출된 상아질을 보호할 수 있는 ‘인산삼칼슘’, ‘질산칼륨’ ‘염화칼륨’ ‘염화스트론튬’이 함유된 치약을 선택해야 된다. 반대로 구강 내 프라그가 자주 끼이는 사람이나 치아가 변색된 경우에는 입자가 큰 연마제가 포함된 치약이 도움을 줄 수 있다.

치주 질환이나 잇몸에서 피가 자주 나는 사람은 잇몸 전용 치약 성분인 소금, 아미노카프론산, 피리독신, 알란토인류 등이 함유된 치약이 좋다. 구취가 심한 사람은 우선 양치질 방법을 바꾸고 혀 표면에 낀 설태를 우선 제거해야 된다. 구취 제거에는 향균지(플라보노이드)가 포함된 치약이 좋다.

6세 이하 소아는 치약을 삼킬 수 있기 때문에 보호자가 옆에서 지도해야 한다. 3세 이하의 소아는 치약의 향이 강할 수 있기에 불소가 함유가 적은 맛과 향이 첨가된 치약이 좋다.

양치질 후에는 입 안을 청결하게 헹궈야 하는 것도 중요하다. 입 안에 계면활성제가 남아있을 경우에는 구강을 건조하게 만들어 구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개인의 생활 습관에 따라 칫솔 선택과 방법이 달라야

시중에 일반 칫솔부터 다양한 제품군이 출시돼 있다. 이 중 단단한 칫솔모는 치석이나 프라그가 자주 끼이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흡연을 하거나 치아에 달라붙는 음식을 선호하는 사람에게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치아 내 잇몸 질환이나 치아가 시린 증상이 있다면 부드러운 칫솔모가 도움을 줄 수 있다. 칫솔은 사용한지 2~3개월이 지나면 세균 문제나 칫솔모가 벌어져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인천W치과 윤성욱 원장은 “청결한 칫솔질을 위해선 칫솔과 치간 칫솔, 혀클리너을 병행해 사용해야 된다”며 “자신의 구강 상태에 따라 회전법, 바스법, 폰즈법, 와타나베법과 같은 양치방법을 숙지해 사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아 칫솔의 경우 최근 불량 제품 문제로 안정성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필요하다. 2013년부터 접수된 칫솔 관련 위해 사례 중 어린이 안전사고가 212건으로 전체의 62%으로 드러났다. 아이들이 선호하는 캐릭터가 삽입되거나 디자인만으로 칫솔을 선택보다는 제조사, 판매자, 제조년월, 사용 권고 연령, kc마크 등을 꼭 확인해야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