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부 ‘돌아오라 마봉춘(MBC)·고봉순(KBS)’ 불금파티
대구·경북지부 ‘돌아오라 마봉춘(MBC)·고봉순(KBS)’ 불금파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MBC·KBS 대구·경북지부가 13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야외광장에서 ‘돌아오라 마봉춘(MBC)·고봉순(KBS)’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MBC·KBS 대구·경북지부가 13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야외광장에서 ‘돌아오라 마봉춘(MBC)·고봉순(KBS)’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문화제는 전국 각지에서 열려, 공영방송 파업의 정당성을 알리며 국민의 방송으로 다시 태어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또한 영화 ‘공범자들’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퓨전 탈 공연팀의 하이마스크 풍자극, 시민 발언대, 인기가수 김장훈과 이한철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대구지부 조합원들이 13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광장 앞에서 공영방송 정상화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도건협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수석부위원장은 “헌법으로 보장된 언론의 자유를 정부가 나서 탄압했고 권력자들의 코드에 맞춰 동조한 회사 내 구성원이 있었다”며 “이는 헌법을 어긴 범죄 행위로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대영·김장겸 사장을 몰아내고 다시는 공영방송이 정권에 휘둘리지 않도록 법규 개정 등에 나설 것”이라며 조합원과 시민께 약속했다.

김환균 전국언론노조위원장은 “그동안 정권을 잡은 자들이 잘못을 너무 많이 했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다”며 “유인상이 자진 사태 후 많은 것이 흔들리고 있다. 하지만 우리 언론은 국민이 조금만 더 힘을 모아 지지를 해주면 찬바람 불기 전에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대구·경북지부 조합원들이 13일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광장 앞에서 공영방송 정상화를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