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용 의원 “부산시, 공항소음대책지역 지원 적극 나서야!”
김진용 의원 “부산시, 공항소음대책지역 지원 적극 나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진용 부산시의원. (제공: 부산시의회)

現 국비 최대 75% 지원, 나머지는 지자체가 부담

[천지일보 부산=김영일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용 부산시의회 의원(강서구1)이 13일 열린 부산시의회 제265회 임시회에서 “부산시 공항소음대책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 조례”를 발의했다.

공항소음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자치구에서 피해주민에 대한 지원비까지 부담하는 불합리한 측면을 개선하기 위해 지방비 중 일부를 부산시가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이 발의됐다.

소음대책 주민지원사업은 지역주민의 복지향상을 위한 주민복지사업과 공동작업장 등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소득증대사업으로 구분된다.

2004년부터 공항공사와 해당 자치구가 협약을 통해 지원되어 오다 관련법이 2010년도에 제정됐다.

법에 명시된 주민지원 사업비의 비율은 사업별로 다르나 최대 국비 75%까지 지원된다. 나머지는 공항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해당 지자체가 부담해야 한다.

그동안 해당 자치구인 강서구는 주민지원사업비로 91억원을 투입했다.

이에 따라 이번 발의하는 조례안은 공항소음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자치구에서 피해주민에 대한 지원비까지 부담하고 있는 불합리한 측면을 완화하는 데 초점을 맞춰 지방비 중 일부를 부산시가 부담할 수 있도록 지원 근거를 마련하려는 것이다.

김진용 의원은 “공항으로 피해를 보는 주민지원사업은 관리 책임이 있는 국토교통부가 국비를 전액 확보해 지원하는 것이 합당한데도 불구하고 공항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자치구에서 주민에 대한 피해 보상까지 떠넘기고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 국비가 전액 투입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