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朴 구속연장, 법과 원칙이 살아 있음 확인”
민주당 “朴 구속연장, 법과 원칙이 살아 있음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3일 더불어민주당이 사법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 영장을 발부하자 “법과 원칙이 살아있음을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헌법과 법률에 따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국가를 정상화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 일당들과 함께 국가권력을 사유화해 국정을 농단하고, 민주주의를 억압하고, 국가 신인도를 떨어뜨리는 등 헌법을 유린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중대한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재판과정에서 국민께 사과는커녕 범죄혐의를 전면 부인했다”며 “국민은 작년 엄동설한을 거치며 국정 파탄에 분노하며 정권을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촛불시민의 혁명은 법과 원칙을 거치며 국정 파탄에 분노하며 정권을 교체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다시 한번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이라는 사법부의 냉정한 판단을 존중하며, 민주적 가치가 만개하는 국민의 기본권 신장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