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와 인천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나라와 인천의 발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13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도호부청사에서 열린 ‘2017 인천도호부대제’에 참가한 송도 중학교 학생들이 제례에 추는 춤인 ‘문무(文舞)’를 선보이고 있다.

문무는 역대 선왕들의 문덕을 기리는 춤으로 보태평의 악에 맞춰 왼손에는 구멍이 세 개 뚫린 관악기인 약(籥)을 오른손에는 긴 막대기의 용머리에 꿩 깃털로 장식된 적(翟)을 들고 추는 춤이다.

도호부대제는 조선시대 지방관청 '도호부'에서 행해지는 제향 의식으로 나라의 번영을 기원하는 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