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광주/전주/전라
[광주] 근육장애인 지원책 마련 나서… “광주정신으로 아픔 안을 것”
이미애 기자  |  lme381@newscj.co.kr
2017.10.13 16:58:1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윤장현 광주시장이 지난 12일 근육발달장애인을 찾아 면담하고 있는 모습.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뉴스천지)

윤장현 시장, 독일 출장 귀국 직후 근육장애인정책연대와 면담
실태조사 TF팀 구성·지원 규모 확대·시범사업 추진 등 논의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가 근육장애인 지원책 마련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윤장현 광주시장이 지난 12일 오후 광주근육장애인정책연대(대표 장익선)와 만나 근육장애인 지원책에 대해 논의했다.

‘전기자동차 모범 도시상’(E-Visionary Awards) 수상을 위해 지난 8일부터 독일 출장을 갔던 윤 시장은 이날 귀국 직후 근육장애인연대의면담 요청 소식을 듣고 광주에 도착하자마자 시청에서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근육장애인연대는 윤 시장에게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책질의서를 전달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윤 시장은 “SNS 등을 통해 장익선 회장과 소통하면서 근육장애인들의 어려움에 대해 느끼고 있었다”며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아픔을 나누지 못해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선6기 광주시는 어느 한 사람의 손도 놓지 않고 아픔을 나누겠다는 광주공동체 정신을 토대로 가고 있다”며 “근육장애인연대가 요구한 내용은 실무진 검토를 통해 성심성의껏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윤 시장 면담이 끝난 후 광주근육장애인정책연대 대표 등 20여 명과 1차 실무협의를 갖고 관련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지금까지 한 번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광주지역 근육장애인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실태조사 TF를 꾸리는 안과 중증장애인활동보조 지원규모 확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중증장애인의 안전 및 복지 지원을 목적으로 24시간 중증장애인활동보조 서비스를 10명에게 제공해온 광주시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시는 내년 상반기 중 근육장애인을 위한 시범사업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처럼 민선6기 광주시는 소통을 통해 장애인 정책들을 실행해 왔다.

윤 시장은 2014년 7월 취임 후 특‧광역시 최초로 ‘중증장애인 24시간 활동보조사업’을 첫 결제해 전국적 주목을 받았으며 이어 전국 최초로 ‘발달장애인 종합지원 계획’을 수립하기도 했다. 지난 1월에는 발달장애인 지원을 요구하며 시장실에서 농성을 벌인 발달장애인 가족들을 만나 대화, 전격적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 과정에서 윤 시장은 발달장애 아들을 둔 ‘기림이 엄마’로부터 받은 편지를 족자로 제작해 집무실 한편에 걸어두고 초심을 다지고 있다.

이미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