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의 금요일’ 평소와 같아도 의식하게 되는 이유
‘13일의 금요일’ 평소와 같아도 의식하게 되는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의 금요일. (사진출처: 영화 ‘13일의 금요일’ 포스터)

‘13’이라는 숫자에 불길한 의미 담겨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금요일인 13일 네티즌들의 관심이 ‘13일의 금요일’에 몰리고 있다. 서양에서는 ‘안 좋은 일이 생긴다는 날’로 여겨지고 국내에서는 영화 제목으로도 알려진 이날은 평소와 다를 바 없는 날이면서도 네티즌들을 의식하게 했다.

‘13일의 금요일’의 유래는 정확하게 밝혀진 바 없어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다. 그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예수의 죽음’과 관련한 것이다. 예수의 제자인 ‘가룟 유다’는 스승을 은전 30냥에 팔아 유대인에게 넘겼다. 결국 예수는 십자가에 못 박히게 되는 데 바로 이날이 ‘13일의 금요일’이었다는 전설이다.

숫자 ‘13’은 최후의 만찬에서 예수를 포함한 13번째 인물인 가룟 유다를 상징하는 숫자로도 전해진다. 또 다른 설은 영국군 이야기다. 과거 영국 해군이 13일의 금요일에 배를 출항시켰다가 그 배가 사라졌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13’이라는 숫자가 갖는 불길한 의미는 노르웨이 신화에서 찾아볼 수 있다. 노르웨이 신화에서는 12명의 신이 초대되는 신들의 잔치가 있었는데 이 잔치에 초대받지 않은 불청객인 13번째 신(록키, Loki)이 등장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13일의 금요일 바이러스’로 불리는 ‘예루살렘 바이러스’도 연관돼 있다. 이 컴퓨터 바이러스는 1987년에 이탈리아에서 발견됐다. ‘13일의 금요일’에 자주 나타나 이 같은 별명이 붙게 됐다.

반드시 이날 안 좋은 일이 발생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네티즌들은 의식하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SNS계정 ‘귤양***’는 ‘갑자기 기온 뚝 떨어지고 비오고 13일의 금요일이라니 무섭게 왜 이러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Miran** ***’는 SNS 글에서 “13일의 금요일 가볍게 무시했는데 무시하면 안 되는 거였나”라며 “학교 가다가 발 삐끗해서 샌들 진흙 묻고 집 가서 갈아 신고 오고 교통카드 충전하려는데 늦게 해줘서 막 뛰어가니 횡단보도 빨간불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터팬 2017-10-13 20:22:09
13일의 금요일 의식하지 맙시다. 뉴스보면 날마다 평소와 다른 일들이 쏟아지고 있어 무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