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방송·통신
[2017국감] 과방위, ‘공영방송 사태’ 논쟁
박수란 기자  |  union@newscj.com
2017.10.13 12:35:0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가 국회에서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여당, 방문진의 방통위 자료 요구 거부 질타
야당, KBS 이사 사퇴에 협박·압력 주장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는 시작부터 공영방송 장악 및 파업사태를 둘러싼 여야 간의 공방이 벌어졌다.

여당 측은 최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의 방통위 자료제출 거부에 대해 질타했으며 야당 측은 문재인 정부가 방송장악을 하고 있다며 방통위를 추궁했다.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민들은 누가 언제 방송장악을 했는지 다 알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KBS, MBC의 독립성, 자율성, 위상이 추락된 것과 관련한 책임을 져야 할 방문진은 방통위의 검사·감독권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방통위의 자료제출 요구에 방문진은 통상적 범위의 자료제출은 협조하겠다면서도 업무추진비, 법인카드 내역, 속기록 등의 자료제출은 거부했다”며 방문진 이사 해임과 관련해 질의했다.

이에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방문진에 대한 조사가 들어갔고 그 조사 결과에 의해 방통위 위원 합의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당 김성수 의원은 “고대영 KBS 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은 위법 경영을 하고 있다. 방송의 공정성, 신뢰성을 현저하게 위배했다”며 “기자, PD, 아나운서를 영업사원으로 돌리고 일을 안 주는 등 악질적인 사업자”라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이은권 의원은 “현 야당 추천의 김경민 KBS 이사 사퇴는 협박과 압력을 견딜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노조 측은 야당 추천 경영진 퇴진을 위해 직장, 학교에서 시위하며 사퇴 압박을 가했다”면서 현 정권이 공영방송 장악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달 전 공개된 민주당 전문위원실에서 작성된 문건에 ‘야당 측 이사의 부정·비리를 부각시켜 퇴출시킨다’ 등의 내용이 있는 만큼 실제로 그러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여기에 이효성 방통위원장이 동조하며 힘을 실어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김성태 의원도 5대 비리를 달성한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사퇴하라면서 방송의 공정성을 수호하는 방통위 수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적폐위원장’이라고 호칭했다. 

적폐위원장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여야 간의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효성 방통위원장(오른쪽)이 답변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박수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