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 이효성 방통위원장 “지상파 재허가·종편 재승인 심사 차질없이 수행”
[2017 국감] 이효성 방통위원장 “지상파 재허가·종편 재승인 심사 차질없이 수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가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연말로 예정된 지상파 방송사의 재허가 및 종편 재승인 심사를 공정한 기준에 따라 차질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주요 정책 과제에 대해 방송의 독립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고 공영방송의 재원안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안전하고 공정한 방송통신시장 실현을 위해 방송사와 외주제작사 간 거래 관행을 개선, 관계부처 합동으로 외주제작시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홈쇼핑사의 납품업체에 대한 방송제작비 떠넘기기 등 불공정 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며 “통신시장의 불공정행위를 개선하기 위해 통신사와 포털 등이 중소 콘텐츠 사업자를 부당하게 차별하지 못하도록 세부기준을 정했다”고 말했다.

분리공시제 도입 등 단말기 유통제도 개선을 위한 정책방안 마련에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세계 최초로 도입한 지상파 UHD 방송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할 수 있도록 수도권, 광역시 및 강원 지역 지상파방송사들의 UHD 준비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인터넷 게시물 차단조치에 대한 제도개선을 통해 인터넷에서의 표현의 자유를 확대하고 인터넷 윤리 등 디지털 시민의식을 고양해 방송통신이 민주적 여론형성을 위한 공론의 장으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