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당시 기독병원 환자수술 중 나온 탄환 국과수 감식 의뢰
[광주] 5.18당시 기독병원 환자수술 중 나온 탄환 국과수 감식 의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18부상환자 수술 중 적출된 총탄.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뉴스천지)

박주섭 전(前 )기독병원장, 5.18 당시 환자 수술과정에 나온 탄두·탄환 10점 기증
5.18기록관 보관중인 총알파편 20점·실탄 9개와 함께 감식 의뢰… 진실규명 탄력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가 5.18당시 기독병원에서 나온 탄환 등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에 감식 의뢰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박주섭 前 광주기독병원 원장이 12일 기증한 1980년 당시 수술과정에서 나온 탄환 등 전일빌딩 10층 탄환 흔적 ‘헬기사격 유력 감정결과에 이어 5.18진실규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박 前 원장은 1980년 당시 광주기독병원 외과과장으로서 부상자들을 수술하면서 적출한 탄두 5점과 탄환 조각 5점을 이날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기증했다.

또한 현장조사를 위해 광주를 방문 중인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이하 ‘5.18 특조위’)에도 출석해 당시 상황을 설명하고 “이번 기회에 5.18 진실이 철저히 규명돼 역사의 교훈으로 삼았으면 한다”하고 소감을 밝혔다.

▲ 박주섭 前 광주기독병원 원장(왼쪽 두번째)이 12일 5.18특조위에 1980년 당시 수술과정에서 나온 탄환을 기증하고 이건리 특조위 위원장(왼쪽 세번째) 등 5.18기록관 관계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뉴스천지)

광주시는 국방부 5.18 특조위가 박 전(前) 원장이 보관·기증한 탄환과 5.18기록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탄환 등을 국과수에 감정해주도록 의뢰함에 따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보관 중인 5.18 당시 사망자 시신 등에서 수습된 총알 파편과 실탄(탄두)을 포함해 국과수에 감식을 요청할 계획이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보관중인 탄두와 탄환은 ▲5.18 당시 사망해 옛 망월동 시립묘지 3묘역에 안장된 시신 9기를 1997년 국립5․18민주묘지로 이장하면서 습득한 총알 파편 17점 ▲2002년 무연고 분묘 11기에 대한 DNA검사 과정에서 습득한 총알 파편 3점 ▲전남일보 정용화 기자가 1989년께 주남마을 암매장지 제1차국회광주특별위원회 현장검증과정에서 취득해 기증한 실탄(탄두) 9점 등이다.

총알파편 등에 대한 조사의뢰 내용은 ‘생산년도’, ‘종류 및 크기’, 사격 발사거리를 유추할 수 있는 ‘압축정도’, ‘기타 1980년에 발포한 총탄과의 연관성 유무’ 등이다.

광주시는 지난해 전일빌딩 10층 내부에서 발견된 탄환 흔적을 국과수에 의뢰해 올해 초 “헬기 사격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는 감식결과를 이끌어 낸 바 있다.

▲ 광주 5.18민주화기록관에 보관중인 총알. (제공: 광주시)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