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죄송합니다”
‘어금니 아빠’ 이영학 “죄송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여중생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 구소)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구 중랑경찰서에서 경찰에 의해 연행되고 있다. 이영학은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중랑서는 이날 오전 9시 이영학의 전반적인 살해 동기와 수법 등을 브리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