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포토]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최강 커플은 누구?
[기획포토]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최강 커플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사회를 맡은 장동건, 윤아-안재홍, 이솜. ⓒ천지일보(뉴스천지)
▲ 배우 나카야마 미호, 김재욱-임권택 감독과 부인 채령 여사ⓒ천지일보(뉴스천지)
▲ 유인영, 김태용 감독, 이원근-노정의. 박희순. 김고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부산=박혜옥 기자] 영화인들의 축제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12일 10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이날 수많은 스타와 영화인들이 레드카펫을 수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