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인천/경기
윤학배 전 해수부 차관 “인천항, 관계기관·시민 열정과 애정 가져야 해”
김미정 기자  |  jeong30f@newscj.co.kr
2017.10.11 15:59:0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1일 윤학배 전 해양수산부 차관이 ‘스토리가 있는 바다 이야기’를 주제로 인천항만공사 직원과 인천항 관계기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고 있다. (제공: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다운 인천항 만드는데 IPA가 중심돼야”
바다와 항만에 대한 기본자세와 IPA의 역할 등 강조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윤학배 전 해수부 차관이 11일 인천항만공사가 초청한 수요강좌에서 “인천항다운 인천항을 만드는 데는 관계기관·시민이 열정과 애정을 더 가져야할 때”라고 말했다.

윤 전 해수부 차관은 인천항만공사( IPA)가 주관한 수요강좌에 참석해 “인천항이 인천경제에 차지하는 비중이 33.8%에 달하고 있다. 시민의 애정과 관심이 더욱 필요한 상황”이라며 “인천항다운 인천항을 만드는 데는 IPA가 중심이 돼 해양과 바다에 대한 중요성을 더욱 인식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역주민이 인천항에 대한 열정을 가질 수 있도록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인천항만공사가 그 역할을 다 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스토리가 있는 바다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한 윤 전 해수부 차관은 ▲우리 삶 속의 바다 ▲바다와 항만이 중요한 이유 ▲지도자들이 바다를 바라보는 자세와 그에 따른 결과 ▲바다에 대한 열정을 통해 성장한 도시 등을 소개하고 ▲인천항만공사의 역할로 시민들의 해양인식 변화에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항만(Port)과 바다는 삶 속에 ‘기회’를 주는 곳이라며 영국과 스위스와 같이 선진해양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인천항 관계기관과 인천시민이 열정과 애정을 가지고 나가야 한다며 인천항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이날 수요강좌에는 인천항만공사 직원 및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인천항·보안공사(IPS)·인천항시설관리센터(IPFC)‚ 유관기관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