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행동 “신고리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
울산시민행동 “신고리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지난 10일 부산에서 시작된 ‘전국탈핵 자전거원정대’가 신고리5·6호기백지화 울산시민운동본부와 함께 11일 오전 울산시청에서 탈핵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신고리5·6호기가 그렇게 안전하면 서울에 짓자”면서 신고리5·6호기를 싣고 서울까지 원자력발전소 배송 바톤을 이어갔다. 또 원전사고 시 대피하는 우산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들은 오는 12일 경주시 나아리 인근에서 탈핵 촉구 집회에 참여한 뒤 13일 대전을 거쳐 14일 서울에 도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